<포털> 연관검색어 논란..다음, 네이버가 다른게 낫지 않나요.

표현의자유 2014. 5. 16. 00:31

하필 정몽준 남경필은 있고’, 박원순 김진표는 없고

연관검색어와 검색어 자동완성어 덕분에 온갖 음모론까지 제기됐습니다만..

사실 그런건 아닙니다. (반응 자체가 여야 지지자들을 막론하고 모두 각자 자기쪽에 불리한거라고 하는걸 보면...어느 한쪽에 유리하고 불리한 내용은 아닌거죠..ㅠ) 
 

네이버의 선거 후보자 연관검색 차단, 어떻게 볼 것인가.


 

 

(이미지는 슬로우뉴스에서 퍼왔습니다. 발빠르고 정확하게 팩트를 확인해준 민노씨에게 감사.)

 

사실 연관검색어와 자동완성검색어(검색 서제스트) 수 이용자들의 검색활동자료를 바탕으로 이용자가 입력하는 검색어와 관련성이 높은 검색어를 제시해 주는 서비스로서 이용자들의 검색 편의성을 증진시키고 인터넷상 관련 이슈를 손쉽게 알 수 있게 해주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이게 논란이 된건 박근혜 콘돔’, ‘안철수 룸살롱등 조금 황당한, 그러나 난리가 됐던 사건들 덕분이죠. 어느 포털이 일부러 만들었네, 지웠네, 온갖 오해가 불거졌지만. 사실 그런건 아닙니다. 포털이 사람의 손으로 이런걸 어찌 일일이 창의적으로 이러저러 하겠어요. 내부 사정 조금 들여다보면 불가능한 얘기입니다. (만약 그런 일이 있다면 젊은 포털 직원들이 가만히 있겠어요? 결국은 다 불어버리지
..) 

그래도 난리 끝에 2012 7월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가 정책결정을 만듭니다. 아래의 경우를 제외하면, 절대 안 건드리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 거죠. (한번 수정보완된 이후 버전입니다)

 

① 연관검색어 등 또는 해당 검색결과가 특정인을 식별할 수 있는 개인정보를 노출하는 경우

② 정책결정 14 2항의 ‘정무직 공무원 등 공인’에 해당하는 자가 권리침해 등을 이유로 연관검색어 등의 삭제를 요청한 경우로서, 공공의 이익과 관련이 없는 영역에서 그 연관검색어 등 또는 해당 검색결과로 인해 사생활이 침해되었거나 허위의 사실이 적시되어 명예훼손 등 권리침해가 발생한 경우

-2 정책결정 14 2항의 ‘정무직 공무원 등 공인’에 해당하지 않는 자가 권리침해 등을 이유로 연관검색어 등의 삭제를 요청한 경우로서, 그 내용이 공공의 이익 또는 공적 관심사와 관련이 없는 사실을 적시한 경우이거나, 일정기간 언론보도 등을 통해 공론화 되지 않은 사유 등으로 그와 관련된 일반 이용자의 알 권리보다 연관검색어 등 또는 해당 검색결과가 특정인의 사생활을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정도가 더 크다고 판단되는 경우

③ 연관검색어 등 또는 해당 검색결과가 저작권을 명백히 침해하는 경우

④ 연관검색어 등 또는 해당 검색결과가 음란ㆍ도박 등 불법정보 또는 선정적인 정보를 노출하는 경우 

법원이 결정 또는 판결에 의하여 또는 행정기관이 법령 및 적법한 절차에 따른 행정처분, 결정 등에 의하여 연관검색어 등의 삭제를 요청한 경우 

⑥ 연관검색어 등이 오타, 욕설 등을 포함하여 현저하게 이용자의 불편을 초래하고 서비스의 질을 저하하는 경우

⑦ 연관검색어 등의 생성이 상업적인 용도 및 이에 준하는 그 밖의 사유로 비정상적인 절차에 의해 남용된 경우

 



이런 정책결정이 나올 만큼 예민한 이슈이다 보니..네이버의 경우, 1위 포털 사업자로서 조금 더 어깨가 무겁고, 신중하고 세심한 측면이 이해가 됩니다. 이번에 선거기간 후보자 관련 연관검색어를 제한한 것도 선거법 위반 논란이 있음을 감안한 조치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다만 관련검색어는 그냥 이용자의 관심사, 검색 패턴을 보여주는 것일 뿐입니다. 지금 사람들이 어떤 키워드 관련해서 무엇을 궁금해하고 있는지, 현재 그 키워드 관련해서 어떤 이슈가 진행되고 있는지. 때로 시시콜콜 연예계 얘기에 치우친다는 지적도 받고, 황당한 것도 올라오지만, 그냥 현재 인터넷 화제를 그대로 보여줄 뿐입니다. 그 자체도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만약 엉뚱한 내용으로 생성된다면, 와글와글 자정기능을 거쳐 바로잡힌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종종 검색어 짝이 순식간에 바뀌기도 합니다. 저는 불필요한 논란은 없다, 필요한 논란을 거쳐 진실에 접근할 뿐이라는 C쌤의 말씀에 공감하는 편입니다.

더구나 선거 관련 정보에 있어서 포털은 선관위 말을 참 잘 듣습니다. 선관위가 지우라고 하면 지체없이지우도록 법적 의무가 있습니다. 선거법은 사실 너무나 복잡하고 어려워서, 섣불리 포털이 알아서 할 수가 없어요. 그냥 선관위 명령에 따라 처리하는게 가장 낫습니다. (선관위 결정에 대해, 선거법에 대해서도 물론 논란이 있을 수 있으나 여기서 다룰 얘기는 아니구요)

다음은 공식입장을 별도로 밝힌 바 없으나, 하여간에 선거기간에 굳이 관련검색어와 서제스트를 차단할 계획은 없는 걸로 압니다. 논란이 발생하면 법대로 절차대로 대응하면 되겠죠
. 선거기간 이슈를 그냥 그대로 보여주는 것도 의미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논란의 리스크는 감수해야 할 문제입니다.

이건 어느 쪽이 옳고 그른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네이버와 다음의 정책이 다를 뿐이어요
. 각자 서비스 철학도 다른게 당연하지 않나요? (뭐 저는 개인적으로 다음의 방식이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ㅎㅎ)

가끔 다음과 네이버 뭐가 다르다는 걸 갖고 문제 삼는 분들이 계시던데다른게 너무 당연하고 다행한 일입니다. 다음과 네이버의 검색 결과가, 뉴스 편집이, 검색어 등 정책이 모두 똑같다고 상상해보면, 끔찍하지 않나요? 담합도 아닌데 말이죠.

민주주의 사회에서 미디어 다양성의 가치가 얼마나 중요한지 생각해본다면 둘이 다른게 더 낫습니다. 이용자들에게 선택할 기회를 주는게 좋은거죠. 그래서 70%가 네이버를, 20%가 다음을 쓰는거고ㅎㅎ 다음은 더 열심히 해야겠죠.

 

 

 

Trackbacks 0 : Comments 2
  1. withgmj 2014.05.17 09:58 신고 Modify/Delete Reply

    네이버에 특정 후보 이름이 검색이 안 된다는 건 정말 다시 생각해봐야 할 문제인 것 같아요..!~ 좋은 글 읽고 갑니다. 들릴 때 마다 글만 읽고 갔는데...ㅎㅎ 오늘은 이렇게 댓글을 남기고 갑니당~ :-)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