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먹방 여행(10.3~10.5) 그리고

여행 2014.11.02 14:09

부산 영화제 때 영화는 안 보고 먹고만 다닌 여행을 짧게 다녀왔어요. 3일 낮 기차를 타고 내려가서... 5일에는.. 연휴 뒤끝 무서워서 새벽  5시에 출발하여 9시 서울서 해장한 그런 여행ㅋㅋ 그리고 얼마전 추가로 부산을 또 다녀왔죠. 다 먹은 얘기만.. 주로 트윗 중심으로...  (부산의 이곳저곳을 데리고 다녀주신 온니 옵바 친구들. 모두모두 감사감사.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그런 여행이었어요!)

 

부산역 도착하자마자 들린 곳. 고기만두는 소룡포보다 훨씬 훌륭하고 향도 매력적. 물만두는 촉촉한데 실하긴 마찬가지. 묽은 콩국에 설탕 두 스푼, 튀긴빵(?) 넣어먹는 또우장은 밍밍한데 중독성있고. 부산역 <신발원>





손으로 썰었다고 믿기 어려운, 실처럼 가는 오징어회(3.5) 식감 훌륭하고 달콤. 내장 꽉찬 먹통 오징어 찜(2.5)도 굿. 부산오뎅이란 아우라 탓인지 기막힌 오뎅탕(1.3). 해운대 <하얀집>. 야외 자리 좋아요





"유명한 쌍둥이 국밥이 프라다라면 여긴 샤넬", "그 집이 신선설렁탕이라면 여긴 영동설렁탕"이라고. 고기국수와는 다른, 담백하고 깔끔한 국물의 돼지국밥. 뒷맛도 깨끗한 부산 장산역 <신창국밥>. 토렴방식에 24시간



대구탕(0.9)만 파는데 맑게 나오고! 고추 총총 넣었는데 딱 좋은 칼칼함. 적당히 단단한 대구살이 두툼하니 두 토막. 멍게무침 등 반찬도 적당. 부산 분들은 예전에 비해 아쉽다는데 레알? 해운대 <아저씨 대구탕>



꼼장어가 바다장어보단 더 팔팔. K온니가 꼼장어 못드시는지라 아쉽. 가게 마다 들어가 다 먹어보고 싶고, 서대 등 생선 설명해주는 할머니 가게에서 한보따리 사서 집에 가져가고 싶다만.... 해운대 재래시장.






곳곳에 주전부리. 못참고 딱 유부주머니만 시식. 유부 안에 당면 넣어 미나리로 묶은 아이에 오뎅 국물 부어주심. 맛이야 상상 그대로. 참숯란 까만 색은 좀 비현실적. 아웃도어웨어 가격도 헐. 해운대 재래시장





아점에 이어 간식으로 밀면. 피난 온 이북 사람들이 냉면을 그리워하며 밀로 뽑았다는 면. 쫄깃한 면발이 쫄면과 냉면 사이 쯤. 양념은 전형적 진한 조미료. 식초와 겨자를 더하면 막 땡기는 그 맛. <해운대 밀면>.



이런 염원 덕분에ㅎ 모래바람이 거센 덕에 뒹굴뒹굴 뽐내다가 오래 못 버티고 철수.. 온 몸이 모래범벅.



얇고 부드러운 완당 호르르 흡입하니 흡족. 홍꼬탕 홍합 꼬막 다 괜춘. 열무막국수는 사이다 베이스. 한 잔 하기 좋은데 손님 줄서니 써비스가ㅠ 주문 까먹은거 미안하다며 국수 한그릇 더 써비스. 해운대 <초가집>





부산서 마시고 해장은 서울. 지인들 추천에 달려왔는데 호불호 갈린. 뽀얗지 않고 맑은 국물 괜춘. 곰탕과 설렁탕 차이가 새삼 궁금해지는 맛. 고기 듬뿍 들었.. 9000원. 깍두기 김치 아쉽. 신사동 <영동설렁탕>

하여간 2박3일 행복하고. 눈 휘둥그레졌던 부산







그리고.. 얼마전 또 부산 갈 일이 있었어요. 이 날은 해운대 포장마차에서 랍스타 회! 부드럽게 쫄깃한 식감 예술. 먼저 나온 해삼도 장난 아녔고 개불은 뒷맛이 달콤한게..이날 해물은 역대 최고급. 마지막 랍스터 라면은 두툼한 조개들까지 최강. 이건 좀 많이 호사스럽고 비쌌던 저녁. 기대 이상 유쾌하고. 인생 뭐 있나 싶었던.










Trackbacks 0 : Comments 4